오늘 다이빙도 누사페니다래.. 아니 또?? 그 추운데를 또??

 

아니 미친거 아냐? 그렇게 추운데를 왜 가??? (만타랑 몰라몰라 이미 봤다고, 이미 거만해졌어. 나란 인간, 간사한 인간...)

 

아침에 픽업차를 타고 발리 스쿠버에 도착!


날씨가 좋은 듯 해서 맘에 들었는데... 왠지 날씨가 쌀쌀(?)해. 바람이 살짝 차더라고...

 

오늘 다이빙은 엊그제 IDC와 IE를 끝내고 강사가 됐다는 중국강사 Borry 랑 함께 하게 되었어. 어제 함께 했던 Fumiko 상도 또 함께 가기로 했어. (이름이 보리야.... 허어... 갑자기 맥콜 마시고 싶다. 근데, 맥콜 알면 아재라며? 너님도 아는 거지? 그맛 기억나지? 알지? 그지??? ㅋㅋㅋㅋ)

이로서 한중일 다이빙 팀이 꾸려져서, 또 누사페니다로 함께 나가게 되었지.


누사페니다 가기 위해 출발하는 비치야. 여기저기 샵에서 누사페니다 갈라고 여기 모여들어.
한인 다이버들도 많이 봤는데, 내가 한국사람인 걸 티내고 싶어도 티낼 수가 없었어.

 

여기요! 저도 한국 살함이에횻! 하고 티내고 왠지 인사하고 싶고 그랬는데,

내 왼쪽엔 중국 사람, 내 오른쪽엔 일본 사람에 둘러 쌓여서 요상한 억양의 영어와 각국의 언어로 서로 이야기를 주고 받고 있는데 어떻게 티가 나겠냐고...

나란 인간 간사하지... 후미꼬상! 도죠~ 이끼마쇼~! , 보리! 니취팔로마? 짜요!! 오케이? 오케이!
막 내가 이렇게 3개국어 쓰고 앉아있는데, 무슨 한국사람 티를 내냐고...

아.. 나 아는 일본어랑 중국어 몇개 안되는데 그냥 막 내뱉어. 그럼 상대방이 내가 지네 나라 말 할 줄 아는 줄 알고, 지네 나라 말로 나한테 말 하면, '아핫핫핫핫!!! 리얼리??? 바뜨......쏘리! 아이 돈트 노우 유어 랭귀지!' 라고 급정색해주는게 포인트야.

그럼 상대방이 신기한 병신 보듯이 날 바라보곤 하지. 이게 내 신비주의 전략이야.

 

아 헛소리가 길다. 암튼, 비치에서 출발하면 이렇게 출발하지.


물때가 아주 그냥 딱 맞게 발리 와서, 아침마다 저 멀리 배가 있는 곳까지 걸어가야 해. 뭐 나쁘진 않아.

 

오늘의 포인트도 누사 페니다.

첫번째 다이빙은 만타포인트... 추워 뒤지는 줄!!!!!! 23도!!!!!! 여기 포인트의 단점은 시야가 정말 안좋아. 추운건 단점 아니냐고? 아냐... 그건 '단점'이 아니라 '치명적인 문제점'이야. ㄷㄷㄷ 하면서 출수!

 

두번째 다이빙은 크리스탈베이... 여기도 추워 뒤지는 줄!!!!! 그러나 25도!
입수해서 몰라몰라가 나오는 포인트로 간 순간, 저 아래에 몰라몰라 발견! 그런데 거의 45~50미터 지점에 있는 것으로 보여서 내려갈 수가 없었어.

실망하며 조금 더 진행하니, 앞에 몰라몰라 두 마리나 출현! 깊이는 33미터 지점. 조류가 몰라몰라 쪽으로 강하게 흘러서, 바로 가서 볼 수 있는 상황!

그러나! 바뜨!!!

난 이성적인 도시남자.

1. 난 이미 어제 몰라몰라를 가까이서 봤다.
2. 지금 몰라몰라 두마리 보러 저쪽으로 조류타고 가면, 돌아올 때 어마무시하게 빡씨다.
3. 난 지금 춥고 힘들다.
4. 사실 난 이미 몰라몰라 다 봤다고 배가 불러 거만해져 있는 상태다.

위의 상황을 빠르게 판단/정리하여 그냥 절벽에 매달려 있었어.

 

후미꼬 상은 과감히 카메라를 들고 몰라몰라쪽으로 가서 사진을 막 찍기 시작했어. 가이드는 놀래서 안된다고 이리 오라고 불렀지만, 이미 등돌리고 그쪽으로 간 상태야. -_-;

두마리 같이 있는거 열심히 찍더니 이쪽으로 다시 오는데... 킥을 열심히 차는데 거의 그 자리야. 겨우겨우 막 차서 우리 쪽으로 왔는데 거의 뭐 완전 지친 상태. 그걸 보고 안 가길 잘했다고 내 스스로 토닥토닥~ ㅋㅋ

 

추위를 뚫고 보트쪽으로 이동하면서 SMB 띄워놓고 안전정지 하고 있는데, 갑자기 앞에서 가이드 yannick이 한 손엔 SMB 릴을 쥐고, 다른 손으로 탐침봉 때리다가 앞을 가르키다가 하면서 난리가 났어.

 

뜨앗!!!! 5m 지점에 몰라몰라가!!!!!!!!!!!! 안전정지 중에 몰라몰라라니!!!! 바로 액션캠 켜고 찍었어. 인스타에 바로 올렸지. ㅋ
아래가 그 동영상! 함 보시라~


https://www.instagram.com/p/Bo-y8axFgtx

 

봤으면 인간적으로 좋아요는 누르자. 이쯤되면 나 관종인거 알면서 그래...

 

세번째 포인트는.... SD라는 포인트야. 이름이 그냥 SD 야...

인터넷서 퍼온 다이빙 맵을 보니까.....


누사 페니다 북쪽에 있는 포인트 중 하나네 그려...

 

여긴 드리프트 다이빙 하는 곳이라 했어. 엇 그래? 그럼 몸을 간편하게 해야겠군! 이라 생각했어. 워싱머신이나 뿅~ 날아가는 드리프트 다이빙일 줄 알았거든.

그래서 카메라 두고 갔어. ㅠ.ㅜ

왠걸... 그냥 쭉쭉 흐르는 다이빙이야. 해안선 따라 흐르다가 출수하는 건데, 볼 건 많더라고.. 그런데, 여기서 대박!!

나.폴.레.옹. 피.쉬.가 있었어. 갑자기 Yannick이 탱크를 치길래 봤더니, 어마무시하게 큰 물고기가!! 우와~!! 저게 나폴레옹 피쉬라고?? 카메라 카메라..!! 아... 안가져 왔지... 아흑!!!!

 

나중에 후미꼬상이 사진 보내주기로 했는데... 그래도 우선 나도 다음에 다이빙 그 쪽으로 또 갈 수 있으니, 꼭 사진 찍는거 도전해 봐야겠어.

 

오늘은 그냥 쉴라고, 사진도 백업 안 받고, 그냥 돌아다녀봤어. 레기안 스트리트로 나갔어.
물놀이 관련? 서핑 관련? 브랜드 쇼핑 좀 해볼라고 돌아다녀보기로 했어. 발리엔 샵이 엄청 많거든..


이동하는 맥주펍이야. 다같이 맥주 마시면서 달리는 차가 있어.
근데 거기 탄 서양애들 취하고 신나서 지네들끼리 노래부르고 난리났어.

절대! 저 왼쪽 앞에 있는 저 처자의 뒷태를 찍기 위해 찍은 사진이 아니야!! 저 맥주마시는 차를 찍기 위함이야!! 알지??

내가 쫌 포니테일과 똥머리를 좋아하긴 하지만, 이건 정말 순수하게 찍은 사진이야.. 레알. 진짜.

 

빌라봉, 립컬, 오클리, 헐리 등등 각종 브랜드를 다 가봤건만, 사고픈 게 없어. (예쁜게 별로 엄써!)

뭐 30~50%라고 써 붙여놨지만, 가격이 그리 싸지도 않아. 이미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놀다온 내 마음속에선 브랜드 티쪼가리 하나의 가격은 15000원 정도가 되어버렸거든.

 

그냥 쇼핑 하기로 했던 건, 짜이찌엔 사요나라 규욷빠이 하고 밥이나 먹고 쉬기로 했어.

 

여기 와서 꼭 먹기로 했던 나시고랭, 미고랭... 오늘은 미고랭이닷!


국물 먹을라고 스프도 같이 시켰는데.. Soto Ayam 일명 닭국 이라고 보면 되는데....

밥이랑 같이 나올 줄은 몰랐다. 저 밥은 정말 안먹었다. 기내식은 다 먹었지만, 이제 소식해야하니까!
(라고 말하면서 2인분 시켜먹은 놈)


맥주도 한잔 하고... 삔땅!~

 

 

내일은 좀 안 추운데서 다이빙 했음 좋겠다.

카메라 꼭 챙겨갖고 가야지!

 

어우!!~ 이제 만타랑 몰라몰라는 지겨워! 췟!!!!! (나도 내가 재섭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