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정말 말이 필요없는 하루였다. 사진 기대해라! 이전과 다르게... 사진도 좀 크게 올렸다. ㅋ


호텔 1층에 스타벅스가 있어서 모올닝 커피 마실까 하다가 그냥 말았어..

아침 7시에 호텔 입구에서 픽업차를 기다렸어. 차가 밀려서 10분정도 늦게 도착했지만, 본래 7시에서 7시 20분 사이에 온다고 했으니까 늦은 건 아니야.

차에는 이미 영국에서 온 Dan Turner가 타고 있었고, 우린 둘다 발리 스쿠버에서 첫 다이빙이었어.


짜잔 발리 스쿠바!


저 하얀 나시 입은 잘생긴 청년이 Dan이야. 나랑 딱 10살 차이나..


교육하는 수영장인가봐.

발리 스쿠버에 갔어. 아주 친절하고 유쾌한 스테프인 강사 Yannick을 만났어. 오늘 내 담당이래. 처음부터 끝까지 세심히 잘 챙겨줘서 참 좋았어.

오늘의 다이빙 사이트는 누사 페니다! Nusa Penida!!
아니, 첫날부터 몰라몰라와 만타가 나온다는 사이트를 간다고?? 오우오우 좋아좋아...

영국에서 온 Dan과 일본에서 온 후미꼬상, 그리고 나.. 이렇게 셋이 한 팀으로 Yannick 인솔하에 갔어.

샵에서 차로 5분거리인 비치로 이동해서, 배를 타고 포인트로 이동해.

 


이 분이 후미꼬 상인데.... 일본은 참 나이 지긋하신 다이버가 참 많아.

마크로를 참 좋아하신다고 하시더라고.. 어제는 피그미 해마를 찍었다고 자랑하셨어.


그러고 보니까, BCD에 돋보기가 달려있더라고.. ㅎㅎ 너무 재미있어서 찍어왔어.

이걸 찍는 나를 보고 후미꼬 상도 민망해 하면서 빵 터져서 웃고...


중국인 여자 강사가 인도 사람을 어드벤스드 교육하러 나왔고,
중국인 커플은 현지 강사랑 나이트룩스 펀다이빙 하러 나왔고..
그리고 우리팀도 펀다이빙 하러 나왔고... 이렇게 보트에 올라탔어.

 

 

해변으로 이동해서, 배를 타고 크리스탈 베이 포인트로 이동했어. 수온 25도야. 추운 곳이라 다들 5미리 입고 들어갔어.
난 중성부력 편하답시고, 라바코어에서 나온 기모 풀슈트와 샤크스킨 자켓만 갖고 있거든..;;;

두께는 3mm 비슷한데, 보온력은 조금 떨어져. 대신 중성부력이고, 출수 후에 물이 빨리 빠져서 입고 있어도 춥지 않아.

 

암튼 기모 풀슈트 입고, 그 위에 샤크스킨 자켓 덧입고.. 아래에는 아재다이버 교복이라는 아펙스 숏텍 반바지를 입고 들어갔어.

입수하자마자... 어헛!!! 차갑고만!!!!! 이거 동남아 아닌 느낌적인 느낌이 막 드는 수온이야.

 

크리스탈베이는 조류가 있어. 조류 역으로 치고 나가서 몰라몰라가 나온다는 포인트 주변에서 바위를 잡고 기다리다가 몰라몰라가 나오면 보고 오는 방식이야.

조류가 좀 심했어. 카메라 들고, 바위 잡고 버티는데... 산호가 많아서 바위가 노출된 부위를 찾기 힘들어. 그래서 손꾸락 두개로 바위 잡고 버텨야했어. 힘들고 춥고 정신없어 죽는 줄!!!

 

결국 몰라몰라는 나타나지 않았어. ㅠ.ㅠ



출수하러 보트로 가는 길에, 거북이가 있길래 그냥 찍었어..

그닥 큰 관심도 없지만, 뭐라도 찍어야 할 것 같아서 그냥 찍었어. 아 몰라... 몰라몰라 보여줘!!!

 

첫 다이빙을 조류와 낮은 온도에 힘들어서 지쳐버렸어.. 첫다이빙부터 너무 빡씨잖아! ㅠ.ㅜ

몰라몰라도 안나오고... 흙흙... (난 흙수저니까 흙흙 울어야지...)

 

두번째 사이트는 만타 포인트래. 이름이 만타라고 하더라도 기대하지 않기로 했어. 첫다이빙부터 못봤으니까...

두번째 사이트로 이동하는데, 누사 페니다 섬들이 아주 절경이야. 멋지더라고...


호머 심슨이 먹다 버린 도너츠...같은 섬도 있고 


Dan은 시크하게 절경을 바라 보고 있고.. 난 몰라몰라 못봐서 삐져 있고..


저런 깎아지른 바위가 꽤 많았어. 멋지더라!

 

멋졌지만, 난 삐졌어. 기대도 안해. 뭔 자신감으로 포인트 이름을 만타 포인트라고 지었대? 췟!! 이럼서 들어갔어.

 

쉣!!!!!!!!! 크리스탈 베이보다 수온이 더 낮아!! 뷁!!! 23도!!!........... 게다가 시야가 폭망이야. 뿌옇더라고... 짜증나...

혼잣말로 씨부렁씨부렁 거리면서 들어갔더니만,


깜장 김장비닐 봉지가 펄럭이며 다가온다.
누가 발리에 이런 비닐을 버린거야?? 라고 했더니만...

두둥!!!!! 짜...잔!!!!!!!!!!!!!!!

 

DAN이 함께 나온 이 사진들을 나중에 인스타 DM으로 보내줬더니 매우 쌩유베리감사라고 했어.

 

그 다음에도 계속 애들이 나와.. 나중엔 블랙 만타도 나왔어!!!


얘가 베스트 샷이라고 봐~


얘가 블랙만타인데, 좀 멀리서 지나가서 아쉬워..

 

삐졌던거 완전 풀려서 신나서 출수 했어.

보트에서 점심먹고, 다시 또 크리스탈 베이로 나갈꺼래. 그래.. 몰라몰라 못보더라도 즐겁게 다이빙 하고 오자! 싶어서 밥이나 맛있게 먹기로 했어.


왠지 또 기내식 또 먹는 듯한 기분이 드는 건 왜인지 모르겠지만, 맛난 도시락을 또 먹었어.

나시고랭!! 저 닭튀김 아래에는 계란후라이가 뙇!! 맛있어 맛있어!! 왼쪽 위에는 감자처럼 보이겠지만, 귤이야 ㅋ


콜라도 주는데 아주 귀여워~ 만타도 봤으니 다 좋은거지 뭐..

 

다시 크리스탈베이 도전!!!

게다가 조류도 악해졌어. 수온은 여전히 차갑지만....

처음 입수해서 차가워지기 시작할 때, 주변이 모두 아지랭이처럼 보이게 시야가 변해.
차가운 물과 따뜻한 물이 만나면서 아지랑이 피어오르듯 하는 거야. 어지러울 정도지.

 

그렇게 가는데... 갑자기 Yannick이 탐침봉으로 사람 모여있는 쪽을 막 흥분해서 가르키더라고!


나왔다!!!!!!!!!!! 드디어 나왔다!!!!!!! Sunfish, Mola mola, 개복치... 바로 그 녀석!!!!


그냥 가버리나 싶었는데.....


내 쪽으로 방향 전환!!!!


오오올~~ 안녕! 안녕!!!


오늘의 또다른 베스트 샷!!!!


잘가~~!! 반가웠어!!! 후미꼬상도 가는 모습 아쉬워하며 열심히 셔터를 누르고 있어.


몰라몰라 보고 신나서 돌아가는 길! 카메라를 들이대니 뒤돌아본 Yannick이 신나서 몰라몰라 수신호를 마구 흔든다.


기분 좋으니 Dan도 찍어줘야지.

 

 

너무 피곤한데, 사진 정리하고, 블로그도 써야겠단 강한 의무감(?)에 이렇게 글을 썼어.

밖에 밥먹으러 나갈 힘도 없어서, 룸서비스로 피자 시켜 먹었어..

블로그로 소식을 열심히 전하려는 사명감! (따위가 왜 있는거냐? 보는 사람도 별로 없는데...)... 은 사실 아니고, 빨리 자랑하고 싶어서 ㅋㅋㅋ

 

 

피자 한조각 먹었는데, 다 식었어. ㅠ.ㅜ 어여 나머지 먹고 자야겠어.

 

 

나중에 또 다시 이 발리 다이빙에 대한 내용을 동영상으로 한번 정리할 예정이야.


짜잔!! 이번엔 핫슈마운트에 액션캠도 달고 들어가서, 사진으로 찍은 것과 거의 비슷한 앵글로 동영상들도 있다규~

 

 

발리 비자런은 계속 된다! 고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