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사무이

(2)
꼬따오 입성과 첫 다이빙 드디어 꼬따오에 들어왔어. 생각했던 느낌과 틀린 것도 있고, 같은 것도 있고.. 기대보다 좋은 것도 있고, 좋지 않은 것도 있고...처음 새로운 환경에 툭 던져놓여지니까, 아주 그냥 만감이 교차해. 조울증 걸린 사람마냥 기분이 바닥과 하늘을 들쭉날쭉 하고 그래..와... 좋다... 라는 생각이 들다가도, 아 괜히 왔나... 생각이 들다가도...내가 잘하는 짓인가 고민하면서 되짚어 보기도 하다가, 그래 드디어 이런 생활도 해보는구나 하면서 혼자 막 희망에 차고 그래.. 읽는 사람 없겠지만, 뭐 내 일기랍시고 쓰는 블로그니까... 남는게 시간인데 또 썰이나 풀자... 오늘은 첫 다이빙을 하고 났더니, 온 몸이 노곤노곤하다. 그냥 사진으로 밀어붙여봐야겠다. 때는 바야흐로 그저께, 나는 코사무이의 이비스 호텔에..
드디어 출발 생활하던 것을 정리한다는게 이렇게 복잡한 건 줄 몰랐어.내가 알게 모르게 벌려놓은 일들이 참 많더라고..꼬따오 생활을 위해 출발 직전 정리해야 했던 것들은, 1. 국민연금 -소득이 없으면 자동으로 유예가 되면서 돈 안내도 된댄다.그러나 이 나라에서 그나마 흙수저가 재테크 할 수단 중에서 가장 좋은 것이 국민 연금이라고 하니까... 계속가입 신청을 해서 계속 내도록 설정했어. 내 퇴직금을 야금야금 까먹겠지....2. 건강보험 (국민의료보험) -외국나가서, 특히 동남아쪽가서 몸에 칼 댈일 있으면 무조건 한국으로 들어오라는 말도 들었고, 하긴 우리나라 건강보험은 유지하는게 당연했지. 지역가입자로 전환되어서 그냥 소액이라도 내도록 해놨어. 다행히 집도 절도 없는 몸이라, 매우 낮은 금액이었어. 그외 들어놨던 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