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VE..LIVE..DIVE..LIVE../2018 Koh Tao56

태국 꼬따오에서 1년살기 - 준비#2 꼬따오로 떠나기 위해... 우선 한국에서의 삶을 정리해야 했다. 한국에서 킵해두어야할 모든 물건들은 하루에 한두박스씩 포장해서 나르기 시작했다.엑스트라스페이스와 계약한 창고에 하루에 한두개씩 옮겨놓으니 제법 창고가 차기 시작했다.예전에 이사할 떄 구입했던 촌시런 빨간 색 플라스틱 박스에 하나하나 포장하여, 바깥에는 뭐가 들어있는지 적어서 넣어놨다. 저 중에 가장 소중한 박스는 PS4가 들어있는 박스다. 노리는 사람들이 많았으나, 안 주고 킵하기로 했다. ㅋ목디스크와 무릎 연골판 파열 때문에 잘 못치게 된 골프(는 아니고.. 그냥 몸치라서 운동은 다 못한다. ㅋ)를 위한 골프백,어릴 적, 일명 땀복이란 것을 스키복 대신 입고서 야매로 배워서 폼마저 엉성한 나의 스키. 그래도 좀 타보겠다고 이베이를 잠복하기.. 2018. 4. 27.
태국 꼬따오에서 1년살기 - 준비#1 사람이 보통 80대까지 산다 치면, 40대가 되면 딱 절반 살아온거다.그래, 이제 남은 반평생은 또 다르게 살아볼 타이밍인거다. 오랜 직장생활을 통해 많은 것을 얻었다.꾸부정한 책상생활은 나에게 목디스크를 선물해줬고, (기냥 막 가만히 있어도 막 팔이 찌릿찌릿하다. 트와이스가 막 내 팔에 시그널 보내~ 찌릿 찌릿)잦은 술자리는 내게 높은 간수치와 중성지방을 챙겨줬고, (학창시절에 시험 점수는 낮더만, 왜 건강검진결과서에서 고득점을 하는 거니...)주중에 쌓인 피로와 술해독으로 주말내내 침대에 파묻힐 수 있게 해줬다. (맞다. 이불밖은 위험하다.) 암튼 그러다보니, 당연히 운동도 안하게 되고... 살은 늘어가고 건강은 바이바이~ 그래서 결심했다. 1년 쉬어보자. 나도 이름도 멋진 Gap Year 가져보자라.. 2018. 4.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