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슬기로운 취미생활/2009 Motorcycle Diary

전국일주 5일차...

by Dockernoin 2009. 10. 22.


토요일은 숙소를 잡고 해변을 거닐다가 근처 돼지국밥집에서 돼지국밥을 먹고
푹~~ 한숨 자고 일어났습니다.

전날 호미곶 간다고 두어시간 밖에 못 잔 관계로, 머리를 대자마자 곯아떨어졌습니다.

다음날, 날이 밝고....
바이크와 바이크 장비를 모텔에 맡겨두고, 해운대 구경에 나섭니다.

사실 PIFF가 껴있어서, 영화 구경할 겸 왔었는데, 막상 영화구경만 하기엔 시간이 조금 아깝더라구요..
그냥 해운대 구경하면서 돌아다니기로 결정...!!

전날 푹 몰아잤더니... 역시나 얼굴이 팅팅 불어있군요.. ㅎㅎ

갈매기도 날아댕기고...... 바다는 바다입니다.

뻘쭘하게 혼자 거닐던 갈매기씨...

뻘쭘하셨는지, 얼마후 날아가시고...

역시 바지는 파자마 바지가 젤루다 편함다...... 이번 여행에서 이 바지 정말 편하게 잘 입었더랬습니다.
코스트코에서 두벌 세트로 매우 싸게 잘 샀음!

 

바다 옆에 카페에서 맥주마시던 외국인 두명.... 갑자기 수영하겠다고 넘어가더니 빤쭈만 입고선 물에 뛰어듭니다. 웃긴건, 저 노란색 빤쭈 입은 뽀리너 께서는... 말만 거창하게 하고, 물에 안들어가시더라는.....

전 다시 바이크를 타고 고고고!!....... 어디로???
흠......... 부산까지 왔으니... 이제 최남단을 가야 할 차례겠지요...
그래서 땅끝마을로 가기로 맘을 정합니다. 그런데, 이미 오후 5시 30분이 넘은 상태...........

대전의 H&M 모터스에서 단골고객들과 함께 남해로 투어를 가신다 했으니, 거기에 합류해 볼까 생각합니다. 자! 그럼 남해로 고고씽!!!!!!

한창 가던 중에, 대구의 밀리는 시내 주행을 좀 힘들게 하고, 거리도 꽤 뛰었으니,
엔진오일 잘 먹는 R엔진에게 엔진오일을 보충해줘야 할 때가 온 듯 합니다. 벨브소리가 커지기 시작하네요...

그저께 대구 시내에서 죽음의 러시아워를 보내고...대구에서 포항가는 길에 미친듯이 쐈으니...
엔진오일 많이 먹었을 것 같더군요..
(R엔진이 본래 엔진오일을 좀 먹는 놈입니다.. 바이크 문제가 아니구요 ^^;;;)

시럽병에 챙겨온 엔진오일입니다.
ml로 표시되어있어서, 어느정도를 넣었는지 체크가 가능합니다.

마산의 어느 꽃집들 앞에서 엔진오일을 보충해 주고서 한 컷... 한 300ml를 넣었습니다. 꽤 많이 먹었더군요.. 짜슥....ㅡ,.ㅡ;;;
하긴... 그렇게 혹사시키기도 했으니... 그럴만 합니다....

그런데... 잘 따라가던 국도를 마산에서 놓쳐버립니다.
시내로 들어오면 국도번호 이정표가 제대로 되어있지 않으니까요... 어쩔수 없이 삥~~ 돌아가는 길을 타게 됩니다..

아...... 무셔.......... 칠흙같은 어둠속을 혼자 달리는 기분은 정말 죽을 맛입니다.


이 길을 달리다가 이벤트 발생....

혼자 열심히 달리고 있는데.............보통 코너는 곡선을 따라 중앙선도 그려져 있어야 하는데... 중앙선이 딱 끊기고, 갑자기 급커브가 되는 길이 튀나왔습니다.
어두운 길이다보니, 헤드라이트에 반사되는 중앙선을 보면서 길을 파악하고 있었는데,
코너를 못 보았던 것이죠.... "오우 Shit!!!!!!!!!!!!!!!!!!!!!!!!!!!!!!!!"
그대로 직진하면서 급 브레이크를 잡았습니다..

BMW 바이크의 최고 장점이라는 브렘보와 ABS의 조합이 빛을 발하는 순간입니다.
바로 앞은 또랑.... 또랑을 10cm정도 앞에 두고 급정거...

아.......... 이 지나다니는 차량도 없는 이 시골에서 또랑에 처박히면...
어떻게든 안다쳤다 치더라도, 누가 도와줄까 싶더군요.....
핸드폰으로 SOS를 친다 하더라도, 어딘지 도통 알 수가 없으니까요... 휴우~~


이번에 겪은 경험으로.... BMW바이크 예찬 좀 살짝 하겠습니다.
보통 바이크는 급브레이크를 잡으면, 바퀴가 잠기고 큰 사고로 연결되기도 하는데,
ABS덕에 바퀴 잠김도 없이 잘 섰다는 점은 매우 훌륭합니다. 그건 ABS달린 바이크면 다 그렇겠죠...  그런데 여기서 더 놀랬던 것은, 급브레이크를 잡았을때 바이크가 앞으로 꽂히는 것이 아니라, 앞으로는 약간만 쏠리고, 아래로 전체적으로 내려앉는다는 점입니다.

잘은 모르지만, 앞서스펜션이 텔레스코프 방식이 아닌, 텔레레버 방식이어서 그런 것으로 보입니다. BMW의 텔레레버방식은 앞 서스펜션이 바디 중심쪽으로 링크가 되어있지요...
그런 이유로 더 안정적인 브레이킹이 가능한 것 같습니다.

이로서....... 다음 바이크도, 다다음 바이크도.... 모두 BMW 를 타기로 마음먹게 된 하루였습니다. 전 잘 나가는 바이크보단, 잘 서는 바이크가 훠어어얼씬 좋거든요.


드디어드디어.... 밤길을 열심히 달리다가 만난 남해로 들어가는 창선-삼천포대교입니다...

아... 드디어 남해구나...............

남해를 한바퀴 돌아보기로 합니다. 한밤중이지만, 꼭!! 가보고 싶었던 독일마을...
이정표를 보고 찾아갑니다.

독일마을로 들어가는 길이라고 써있는데.... 어라?? 공사중이네?
길이 온통 비포장 오르막길입니다. 아놔.....

그래.. 내 바이크는 GS..!!! 온로드 오프로드 모두 소화하는 넘이쥐... 함 들어가볼까..!

눈 딱감고 오프로드 업힐을 시도합니다.. ㅎㅎㅎ 우와~ 재미있네요..
조만간 산뽕맞으러 산에 다니게 될 것 같습니다.

꼭대기에 위태위태하게 올라가니... 어라??? 여긴 독일마을 꼭대기입니다...
돌아보니, 독일마을 정문은 반대편이고, 새로 뒷길을 내려고 공사중이었나 봅니다.
아직 공사 끝나지도 않은 길을 친절하게 안내하는 이정표 먼저 세워주시고.. 거참 -_-;;;;

독일마을.. 정말 예쁘더군요... 한밤중인데 바이크 엔진소리에 다들 방해되실까봐 후딱 둘러보고 나왔습니다.
그래서 사진도 엄네요... ㅎㅎ

한밤중에 남의 집을 열심히 구경을 하고 나니... 대전에서 온 할리팀을 만나러 가야겠단 생각이 듭니다.
근데.... 그 대전에서 온 할리 투어팀은 어디서 묵지? 알아야 찾아가지.. -_-;;;;;
펜션이름이 비앤씨 라고 했던 것 같은데.... 맞나? 비앤씨?
전화를 걸어봅니다... '어! 우리 힐튼 리조트 옆 펜션이야!~'....... 라고 얘기 듣고 바로 배터리 방전.....커헉!~

남해 지도도 없는데.. ㅡ,.ㅡ;;;
그냥 무작정 돌기 시작합니다... 어쩌다 문을 열어놓은 낚시점에 들러서 힐튼 리조트를 여쭤봤더니..
얼마전에 이사와서 가게를 여셨는지라, 길을 모르신다고 합니다. 아... 고난의 시작인겐가?

계속 달리다보니, 수많은 펜션을 지나치고... 더 달리니 힐튼 이정표가 나와서 열심히 달려갑니다..


힐튼 바로 옆에 펜션이 있겠지... 라고 막연하게 생각했건만......
젠장..... 바로 옆엔 그런거 없습니다.........

힐튼을 지나 작은 다리를 건너니 작은 가게가 있습니다.
막막한 생각에 그냥 담배나 하나 펴야지... 란 생각에 그 가게 근처에 바이크를 세우고 담배를 피웁니다.

그랬더니 그 가게앞에 서성이시던 주인분께서 스윽 다가오십니다.
그분: '우와~ 오토바이 타고 여기까지 오셨어요?'
나 : '네~ 전국일주 중이거든요~'
그분: '와~ 대단하시네요!'
나 : '대단은요~ 지금 다른 오토바이 타시는 분들도 여기 와서 놀고 계시는데요,뭐..
      많이들 이렇게 다니고 계세요...
      전 뒤늦게 합류할려고 왔는데, 숙소 못찾아서 헤매는 중이었어요 ^^'
그분: '어? 그 펜션 이름이 뭔데요?'
나 : '비앤씨인가 뭔가 라고 하던데요.. 못찾겠네요... 혹시 어딘지 아세요?'
그분: '씨앤드림이란덴 있어도, 비앤씨란덴 없는데....'
나 : '어라....... 그럼 어쩌지.......'
그분: '어쩌긴 뭘 어째요. 물어보면 되는거지.ㅎㅎㅎㅎ'

바로 그 펜션에 전화를 하십니다.. '거기 오토바이 타고 온 사람들 있어요??' 라고 물어보십니다.
있다고 합니다. 아하핫핫핫~
밤 12시가 다 되어가는 시간에 미아되었었는데, 완전 살았습니다.
백번 감사하다고 말씀드리고, 펜션을 향해 출발했습니다.

얼마 되지 않는 거리에서 그 펜션을 찾았습니다.
다들 반갑게 맞아주셨습니다.


펜션에서 바다 건너편 불빛들이 보입니다.
저곳이 여수라고 하시는군요..

삼겹살, 목살 파티중이십니다. 제가 여행 중 구입한 와인 한병을 꺼내 선물로 드렸습니다. 다들 한잔씩 나눠 드셨지요... 본래 삼겹살엔 와인이 딱입니다. ^^;;;;

같이 자고 가라고 붙잡으시는 것을, 고사하고, 바로 남해읍의 모텔을 찾았습니다.
이 분들은 내일 아침 일찍 남해를 돌고 빠져나가신다고 하는데,
전 내일 오전에 바로 땅끝마을로 가야해서, 그 분들 일정과는 반대인지라.....
게다가, 회비 각출해서 오신 투어인데, 제가 어찌 꽁짜로 얻어먹고 얻어자고 할 수 있나요~ 민폐죠.. ^^;;;

이렇게 남해의 밤은 저물어 갑니다...

 

'슬기로운 취미생활 > 2009 Motorcycle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전국일주 7일차...  (3) 2009.10.22
전국일주 6일차...  (0) 2009.10.22
전국일주 5일차...  (1) 2009.10.22
전국일주 4일차...  (4) 2009.10.22
전국일주 3일차...  (0) 2009.10.22
전국일주 2일차...  (4) 2009.10.22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