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86

전국일주 4일차... 일찍 일어나면 시간이 많아져서 참 좋은 듯 합니다. 전날밤 잠을 설쳐서 2시간정도 선잠을 잤지만, 그래도 일출을 보겠다는 생각에 4시에 일어나게 되더군요. 호미곶이 바로 근처라 바이크를 끌고 갑니다. 등대가 바다를 열심히 비추고 있었습니다. 서서히 하늘이 밝아집니다. 춥긴 하지만, 해뜨길 기다려봅니다. 저멀리 어선들이 켜놓은 집어등이 빛나는군요. 상생의 손... 바다속에는 오른손이, 마주보는 육지 위에는 왼손이 있지요.. 갈매기들도 일출보러 왔습니다. 떠오른 태양 앞으로 지나가는 어선이 한폭의 그림을 연출하는 군요... 출사나온 사람들이 꽤 있었습니다. 홀로 바이크타고 온 사람은 나 혼자... ㅎㅎ (아놔~ 외로워~.. 왠지 서러워서 컵라면 먹을라다가 그냥 말고 빠져나옵니다.) 다음 목적지는 울산, 부산.. 2009. 10. 22.
전국일주 3일차... 오늘은 일정이 좀 늘어지는 날입니다. 왜냐하면, H&M에서 앞타이어를 교환하기로 했기 때문입니다. 타이어 재고를 가지고 계셨던 것이 아닌지라, 택배로 도착하기까지 기다려야 합니다. 퇴계로라면 바로 받아올 수 있지만, 대전이기 때문에 택배발송을 받아오는 차이가 있습니다. 그래서 오늘 하루 느긋하게 놀다가 가기로 합니다. 타이어를 기다리면서 바이크 카페에도 접속해가면서 놀고 있습니다. 점심으로 속풀이 짬뽕을 시켜 먹고서....우선 작업에 들어가 봅시다.. 타이어 교체 이전에 미션오일먼저 체크해 봅니다. 미션오일을 체크해 봤더니.. 어라? 아주 깨끗합니다. 제 바이크 전 주인께서 갈았었나 봅니다. 근데 양이 좀 오버해 있습니다. 그래서 적당량에 맞춰 좀 빼주었습니다. 앞 휠을 분해합니다. 이 때쯤 맞춰 도착한.. 2009. 10. 22.
전국일주 2일차... 2일째의 날이 밝았습니다. 만리포를 빠져나와...어디로 갈까 살짝 고민해봅니다.. 그래도 서해에 왔는데, 대천 해수욕장 구경이나 가자..! 고 마음먹었습니다. 지도를 보니 방조제 두개 넘어가면 금방이군요... 다시 또 출발!!! 서산넘어가는 방조제에서 잠시 바이크를 세웁니다. 깃털 구름이 뭔지 확실하게 보았던 하루입니다. 제가 찍었지만, "정말 우왕~~ 멋지다~~" 입니다. ㅎㅎ 어색한 셀프샷 한번 도전해 봤는데....... 역시나 호빗족의 슬픔.... 바이크가 무척 높아뵙니다. 아무리봐도 제가 타고온 바이크 같지 않아뵙니다.. -_-;; 이렇게 말이죠...... 지금은 대천 찍고 대전에 가는 길을 보는 중입니다.. 대천을 가는 길에 작은 동네가 나왔는데, 굴을 파는 가게가 몇개 모여있는 동네입니다. 나.. 2009. 10. 22.
전국일주 1일차... 바이크 전국일주 기본적인 목표 하나 우리나라 최북단, 최남단, 최서단, 최동단을 찍고오자... 기본적인 룰을 하나 남들 다하듯이 바다를 따라 돌아서 U자형태로 돌고 올라오지 말자. (난 내륙으로 지그재그로!!) 우선 기본적인 것들은 이미 바이크에 다 실려있고... (우의, 공구류, 타이어펑쳐 수리킷, 여분의 엔진오일 등등) 떠나기 전날 밤, 전국일주를 위해 가져갈 것들을 챙겼습니다., (역시나 전자기기의 노예 세대답게) 여러개의 충전 아답터들, 갈아입을 속옷과 티셔츠, 그리고 숙소를 잡고 나서 갈아입을 편한 바지와 신발 등등... (라이딩 기어들을 입고 다니기에는 무겁고 불편하니까... 여행떠나는 라이더라면 당연히 준비하시길..) 리어시트백이다 뭐다 해서 바이크 전용 가방들이 있다지만, 예전 발리 갔을때.. 2009. 10. 22.
한 시대를 고스란히 담았던 장농속 아버지의 카메라...펜탁스.. 당신이 이 세상에 나오기 전, 당신의 아버지, 어쩌면 당신의 할아버지가 젊음의 낭만을 추억으로 갈무리하기 위해 사용했을 그 카메라... - PENTAX 이야기 - (세계 최초 방수방진의 기술이 적용되었던 SLR, PENTAX LX) 이번 포스트에서는 제가 가장 사랑하는 카메라 브랜드인 펜탁스(PENTAX)에 대해 이야기 해볼 까 합니다. 아마 주요한 글의 주제는.. 아마도 '장인정신'이 아닐까 싶습니다. 어느 카메라 브랜드라고 장인정신이 없겠습니까? 핸드메이드로만 만든다는 유럽의 유명 카메라 브랜드들도 있고, 요즘 카메라들은 더 나은 성능을 만들어 내려 하루가 멀다하고 신기술을 개발해 내고, 서로 치열하게 경쟁하는 이런 상황에 이 펜탁스란 브랜드만이 장인 정신이 투철하다는 얘기를 하고 싶은 것도 아닙니다.. 2008. 3.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