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

꼬따오라이프 업데이트 21/09/2018 요즘 쫌 마음이 심란하고 해서 업뎃이 없었고만~! 그래서 업뎃에 들어간다... 쩡강사님이랑 버거집 탐방을 다닌 결과,Bang Burger는 고기가 맛있고, Hippo Burger는 빵과 채소가 맛있는 걸로 결론냈어. 저 사진은 Zest인데, 보기엔 푸짐하고 그럴 듯 해 보이는데, 어니언링이랑 프렌치프라이는 그럴 듯 하긴 한데, 정작 버거는 고기는 좀 푸석하고, 뭐 그냥 그랬어.결론 : 고기가 땡기면 뱅버거, 맛난 빵과 채소와 패티가 어우러진 맛을 원하면 히포버거 그리고, 우리가 만들었던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아이디로 문의가 오기 시작했어. 역시 만든 보람이 있군!! 그 첫 문의로 규리씨가 문의가 왔어! 두둥!!규리씨가 따오에 들어온 날 날씨가 어마무시하게 좋았어. 규리씨는 이집트 다합에서 어드벤스드 오픈워..
꼬따오가 다이빙 배우기 좋은 이유 자극적인 제목으로다가, 다이브마스터 꽁짜로 따는 법! 이라고 적을까 하다가.... 내가 뭐 스포츠신문 기레기도 아니고... 꼬따오는 참 다이빙 교육받기 좋은 곳이야. 내가 지금 꼬따오 있어서 하는 얘기가 아니라 정말 그래. 그래서 오늘은 한번 그 꼬따오의 장단점을 얘기해 보려고 글 적어보는거야. 왜 다이브마스터 공짜로 한다는 얘기를 하려 했는지는 나중에 얘기할께. 매도 먼저 맞자 했으니, 단점부터 나열해 보겠어. 난 내 스스로 객관적인 사람이라 생각하고 있으니, 너님도 얘가 객관적으로 썼겠거니 생각하고 봐주길바라는 바야. 단점만 보고 뒤로가기를 누르진 말자. 아무리 x같다 하더라도, 최소한 어느정도나 x같은지는 장단은 다 알고 가야 하는거 아니냐?? (방정식 문제 : 앞에서 말한 x를 구하시오.) 1. ..
코랄그랜드 스텝 펀다이빙 꼬따오 코랄그랜드의 장점이라면, 다이브마스터 코스 이상을 등록하면 코스를 마무리할 때까지 펀다이빙이 1~2년동안 무제한이야. 현재 정확한 규정은 모르겠지만, 나도 DMC를 하면서 계속 코스를 빡씨게 진행한 건 아니고, 그냥 펀다이빙 나가고 싶을 때 계속 펀다이빙을 나갔거든.. 지금도, 원하면 그냥 리스트에 이름 넣고 다이빙을 나갈 수 있어. 대신 오전 다이빙은 전날 오후 4시까지, 오후 다이빙은 당일 오전 10시까지는 리스트에 이름을 올려야해. 그것만 하면 마음껏 펀다이빙을 나갈 수 있어. 그래서, 이번에도 다이빙 사이트 탐험도 하고, 사이트도 더 잘 익히고, 그리고 사진도 찍을 겸해서 깜콩강사님과 함께 펀다이빙을 나갔어. 전날 비바람이 불어서 바다가 뒤집어져서 시야가 똥망인 가운데, 그래도 우리는 재미..
고난의 행군 중에 찾은 새로운 재미 다이빙을 열심히 나가고 있어. Dry day 오래 했으니 이제 거의 매일 나가고 있어.나만의 '고난의 행군'중이지 ㅋ 그러다 찾은 새로운 재미가 있는데, 그게 바로 마크로..... 내가 갖고 있는 카메라는 올림푸스의 TG-5인데, 이게 마크로에서는 발군의 성능을 갖고 있거든.. 만약 수중사진에 입문한다면, 난 재고의 여지 없이 무조건 올림푸스 TG시리즈를 추천할꺼야.그 이유인 즉슨.... 카메라와 하우징만으로도, 마크로와 일반 화각을 모두 커버 가능하다는 점. (다른 카메라는 마크로 렌즈 따로 사야 함)그리고 정품 하우징 자체가 크기도 작고 가격도 저렴해서, 별다른 초기 비용이 들지 않는다는 점이 최고의 장점이야. 나중에 사진 크롭해보면 더 큰 판형의 카메라를 찾게 되겠지만, 우선은 이거면 충분해!! 내..
Good bye, Chris and Caroline 우리 코랄그랜드 다이버스에는 예쁜 커플이 있어.그냥 딱 봐도 '선남선녀'라는 단어가 뙇 떠오르는 커플이지. 처음 스웨덴에서 온 캐롤라인을 봤을 때, 와~ 예쁘다.. 라고 생각했고 (기네스펠트로 닮았음) 캐롤라인과 같이 지내온 시간들을 통해서는, 참 착한 사람이다.. 라고 생각했었어. 그리고 중국에서 온 크리스를 봤을 때는, 와~ 키크고 잘 생긴 놈일세! 라고 생각했고, 같이 다이빙하면서 얘기하다보면 참 유쾌하고 밝고 재미난 친구란 생각이 들었거든... 어느 날 보니, 둘이 사귀고 있더라. 정말 둘이 잘 어울려서, 너무 예쁜 커플이라고 생각 했었어. 그런데, 이제 그 둘이 꼬따오를 떠나서 각자의 집으로 돌아갔다가, 다시 필리핀에서 만나서 다이빙 생활을 이어가겠다고 하더라. 그 커플이 떠나기 전, 마지막 다..
고기고기고기... 유난히 요즘 고기를 자주 먹었던 거 같아. 뜬금없이 돈스파이크식 스테이크를 먹어보자는 훈강사님의 제안으로, 뜬금없이 시작된 스테이크 파티... 고기를 들고 뜯어먹을 수 있을 정도로 큰 걸로 사보자며 사온 고기에 다가 가니쉬로 먹자고 새우도 곁들이고, 한국사람은 고기먹을 땐 마늘과 버섯이라며 그것도 준비했어. 이거시 그 고기 몽둥이요. 육고기 홍두깨인 듯 하오.. 아주 고기를 큼직큼직하게 잘랐어. 박스테이프 크기로 크게 크게... 거기에 허브솔트, 통후추 막 갈아 넣어. 샅샅이 뿌려넣어.. 샅!샅!샅!샅!~ 팬에 버터를 둘러.. 마구 둘러.. 버터를 비누 하나만큼 잘라서 그냥 막 녹여서 깔아.. 고기를 올려놓고 새우를 손질해서 가지런히 새우깡 광고모델인양 정렬시켜줘. 스믈스믈 빠다향과 고기향이 올라와.....
오픈워터 교육 끝~ 포텐셜 폭발 오픈워터 교육이 있었어.펀다이빙만 하면서 놀고 싶은 내게 교육스케쥴이라니!! 내게 교육 들어오면 빡씨게 해버릴거니 각오하라고 했던 말... 농담 아니었지. 암~ 난 언행일치! (이런거만 언행일치..) 물론, 오픈워터 교육하러 온 준섭씨가 원해서 내게 이런 '도전'을 한 건 아니지만, ㅋ같이 온 친구분은 어드벤스드를 하러 오셨고, 준섭씨는 오픈워터를 하러 오셨어. 어드벤스드 교육은 깜콩강사님이 맡기로 하셨기에 준섭씨는 운나쁘게도 내게 오픈워터 교육을 받게 되셨어. (쏴리~ 믿고 거르는 독강사인데 못거르셨군요.) 준섭씨가 선택한 것은 아니었으나.. 어찌되었건 "지금도 놀고 있으나, 더 격하게 놀고 싶다"는 독거노인에게 교육을 신청한 것은 도전이라 받아들이고, 내 뜻대로 빡씨게 교육에 들어갔지. 교육에는 꼭 ..
Dry day 끝! 이제 다시 시작해보지... 오늘부로 Dry day를 끝냈다.슬슬 몸도 근질근질, 물질을 원하고 있어. 그래서 내일부터 다시 또 물질에 들어간다. 단식하다 갑자기 밥먹으면 체하니까 죽부터 먹듯이...난 내일 수영장 교육부터 시작하도록 하겠어. ㅋ 내일은 오픈워러 교육생이 오셔.. 내가 또 오픈워러 교육생에겐 세심하지.왜냐면, '난 차가운 도시남자, 그러나 내 교육생에겐 따뜻하겠지'가 모토거든... (본래 내 여자에겐 따뜻하겠지, 이지만 내 여자는 상상속의 동물이니까...) 일찍 자야겠어. 내일부터는 매일 물질할 예정이야.꼬따오 독거노인의 고난의 행군이 시작된다. 앞으로 로그 몇십번 정도는 스트레이트로 찍을 예정이야. 교육 없어도 막 들어갈 예정이야. 충분히 드라이하게 멜랑꼴리하게 뽀송한 날을 보냈으니, 이젠 열일해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