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

길리 트라왕안 생할 스타트!!! Tada~~! 짜잔! 드디어 길리 트라왕안 생활이 시작되었어. 한국에서 일주일간 이것저것 볼 일을 본 후에 바로 길리로 들어왔어. 마그네틱 라인이 다 닳을 정도로 빡빡 카드를 긁어서 모아둔 마일리지로 발리 왕복 티켓을 끊고, 211 관광비자 (2개월짜리. 연장하면 최대 6개월까지 가능) 까지 받아서 들어왔지. 인도네시아는 다른 여러 나라들과는 다르게, 관광비자가 90일이 안나와. 그냥 입국해서 관광비자 받으면 30일 비자가 나와. 뭐 발리 한달살기 같은거 한다면 딱 맞는 기간이겠지만, 장기 체류하기엔 무리가 있지. 그래서 선택하는 방법이 공항 입국장에서 비자를 사서 30일을 추가하거나, 한국에서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관에서 비자를 받고 들어오거나 하는 방법이 있어. 미리 비자 받고 들어오는 건 소셜비자와 ..
발리-길리 Epilogue 사실.... 발리에 있는 동안 한국에서 전화를 받았다. 집안에 좋지 않은 일이 있다는 전화였다. 그래서 이번에 한국에 들어가봐야 할 것 같다. 어찌 되었건 난 이 집안 장손이다. 다 버리고 떠난 듯 떠났지만, 여전히 내겐 책임과 의무가 존재한다. 이렇게 한국에 들어가는 김에 따오 생활을 정리하려고 한다. 어차피 코랄그랜드 한국팀은 이제 완전히 없어졌고, 내 개인적으로 한국팀이 없어지는 과정에서 그냥 좀 학을 띠는 일들도 좀 있었고... 그냥 내가 코랄그랜드에서 한국팀을 새롭게 시작해 볼까 하다가 그냥 맘이 떠나니, 다 싫어지게 되더라.. 그냥 여기서의 인연은 여기에 다 묻어두고 가려한다. 그래서 다이빙하러, 스트레스나 풀 겸 떠난 비자런을 빙자한 여행에서 길리 트라왕안을 가게 되었다. 본래 리브어보드를 ..
이번 비자런은 발리다!...8부 이게 마지막 발리 비자런 포스티이닷. 레알... 쓸데없이 길게 쓴거 같다. 지금은 꼬따오로 돌아와서 짐 정리하고 좀 쉬고.. 정신줄 다시 부여잡고 글 올리는 중. 자.. 길리 트라왕안 이야기 마저 간다. 인도네시아는 커피 생산량이 세계 4위인가 하는 커피 강국 중 하나야. 커피 벨트라고 들어봤어? 적도를 중심으로 북회귀선과 남회귀선 사이에 있는 곳에서 커피가 잘 자란다고 해서, 그 지역을 커피벨트라고 불러. (뭐 커피를 이러케 저러케 가공해서 허리에 차는 벨트로 만드는거 같은거 생각한건 아니지? 아니잖아. 그치? 그러) 인도네시아는 자바 커피와 루왁 커피로 유명하지. 이것도 알지? 몰라? 그래도 들어는 봤잖아. 그치? (그냥 그렇다 해.) 특히 루왁 커피는... 사향고양이라는 고양이가 커피 열매를 꼴깍 ..
이번 비자런은 발리다!...7부 엄훠. 벌써 7부야.. 에라 모르겠다. 그냥 쓰자아~ 발리에서 8일의 다이빙을 마치고, 길리로 넘어가야지! 발리는 참 예쁜 곳이야. 그냥 그들의 종교를 대하는 마음도 예뻐. 이렇게 입구마다 종교의식으로 매일 꽃을 바닥에 두는 그들이 너무 예뻤어. 술집에서는.. 마릴린 몬로 사진 위에 불교의 부처상과 힌두의 가네샤가 함께 있기도 해. 다이빙 리딩해주는 다이브 마스터랑 심도깊게(?) 종교 얘기도 나눴어. 영어 실력으로 따지면 사실 심도 깊은 건 아니지만, 그들이 종교를 대하는 자세는 참 맘에 들어. 그들의 힌두는 좀 인도의 힌두와는 다른 힌두교인데, 인도의 힌두교 스토리 몇개 얘기했더니 얘네는 모르는 얘기더라고.. 비슈누가 가네샤 머리를 잘못해서 잘랐다가 지나가던 코끼리 머리 잘라서 붙여줘서 코끼리 머리라며..
이번 비자런은 발리다!...6.5부 그냥... 동영상 쪼가리 올려볼라고.. 동영상 편집할라면 분명 또 백만년 후에나 할 것 같아서... 하이라이트 뙇! 3개만 올리는거야. 솔직히 이거 세개면... 발리 다이빙 정리 끝!!! ㅎㅎㅎ 만타레이 동영상!!! 이것은 만타 중에서도 레어한, 블랙 만타!!! 블랙 만타!!! 와칸다 포에버!!!!! 그리고 마지막으로....저 몰라몰라 밑으로 지나가는 다이버.. 한 대 때리고 싶다. 저 버블땜에 방향돌려 가버렸어...5미터 이상 간격 두라고 했건만.... 나쁜쉑히!!! 암튼 이 동영상 세개로.... 사실 블로그 몇부 몇부 이럼서 쓸 필요가 없긴 한데... (볼거 다 본거야!) 암튼~ 곧 가야할 길리 트라왕안 다이빙도 기대하는 중이야.
이번 비자런은 발리다!...6부 아놔. 벌써 6부야... 이러다 10부작 넘어가겠다. 무슨 대하드라마도 아니고, 뭐 이렇게 길게 쓰게 되었는지... 이유는 나도 잘 몰라. 그냥 컴터 갖고 발리 온 덕에 저녁때 할일 없는데 잘 됐다 싶어서 그런가봐. 드.디.어!!! 누사 페니다가 아닌, 뚤람벤과 빠당바이를 가게 되었어! 짜잔!! 우선 빠당바이 Padang Bai 설명부터... 빠당바이는 발리스쿠버샵에서 1시간 30분정도 걸려. 내 느낌상으론 두시간 이상 걸린거 같아. 게다가 여기 발리에 무슨 싸이클 경기가 있어서, 길 통제가 많아서 꽤 오래 걸려 다녀왔어. 빠당바이는 길리 트라왕안이나 주변 섬들로 이동하는 배들이 출발하는 항구여서 사람들이 많더라고. 여기서는 스피드보트가 아닌, 필리핀의 방카 같이 생긴 보트를 이용해서 다이빙을 나가. 나..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쉬어가는 포스팅)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 미천한 독거노인의 허접한 블로그를 이렇게 와주시다니... 갑자기 왜 이런 포스팅을 했냐면... 19일에 갑자기 카운터가 365!! 보통 30~60정도였는데 말이야. 것도 1년 일수 딱 맞출라고 365로 방문하셨네 그래.. 아니 도대체 뭔일로 내 블로그 방문자가 갑자기 늘었나 궁금해서, 방문자 분석페이지로 들어가봤지. 보니까... 뭐 다양한 검색어로 유입된 것 같더라. 응??? 유입검색어를 보다가 황당.. 생리터짐?? 그게 내 블로그랑 무슨 상관?? 심지어 내가 직접 검색해보니 진짜 나온다. 엄훠!! 저... 독거노인에 자웅동체이긴 하지만... 생리까지 터지진 않아요. ㅠ.ㅜ 나한테 왜그래요. 초록창씨... 아ㅜ 이러지 마... 뭐 그랬다치고 현재 상황 살짝 업데이트 하자면....
이번 비자런은 발리다!...5부 아니 이게 뭐라고, 난 왜 벌써 5부를 쓰고 앉아있는거지? 사실 별 내용도 없는데.... 억지로 쥐어짜면서 내용 만들기도 빡씬데, 왜 굳이 블로그를 열어서 '글쓰기'를 클릭한 걸까? (다이빙 끝나고 호텔에서 할 일 없어서 그런 것도 있다고 고백하고 싶진 않다.) 두번째날 다이빙에서 안정정지때 만난 개복치 사진을 다시 한번 보고... 개복치야.. 또 보고 싶어. 언제 다시 나오는거니?? 오늘까지 4일동안 스트레이트로 누사 페니다를 갔어. -_-;;마크로 찍는 사람이 없으니까, 그리고 계속 새로운 다이버가 오니까, 계속 몰라몰라와 만타를 보러 누사 페니다를 가는거야. 나 혼자 갔으니까 그냥 감수하기로 했어.사실 나도 마크로를 막 너무너무 사랑하고 그런 애는 아니고, 그냥 물에 들어가는 걸 좋아하는 거니까....